인류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선도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

주요사업

철강Steel

글로벌 탄소중립 확산에 대응하여 그린스틸 역량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친환경 경쟁력을 보유한 해외지역을 중심으로 글로벌 성장을 추구합니다.

포스코는 국내에서 사회적 감축 10%를 포함해 CO2 배출량 총 20% 절감을 목표로 2030년까지 탄소중립 생산체제를 구축해 갑니다. 탄소중립의 첨병이라고 할 수 있는 ‘수소환원제철’*. 2030년까지 포스코 고유의 수소환원제철 모델 HyREX(하이렉스)의 데모 플랜트를 구축하고 상용화 가능성을 모색할 것입니다.
동시에 석탄 사용 저감 기술과 전기로 신규 도입 등을 통해 저탄소 제품 요구에 대응하고, 친환경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입니다.
※수소환원제철: 철광석에서 철을 빼내는 환원제로 유연탄 대신 수소(H2)를 사용하는 기술로, 제철과정에서 이산화탄소(CO2) 대신 물(H2O)이 배출되어 획기적 탄소감축이 가능하게 함

또한, 그린스틸 생산을 위한 친환경 경쟁력을 보유한 지역을 중심으로 원료 및 에너지 파트너사와의 협력 체제를 구축하고 글로벌 생산 능력을 체계적으로 확보해 갈 예정입니다.
2030년까지 총 12조 원을 투자하여 글로벌 조강생산 능력을 현재의 510만톤에서 2,310만톤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동남아 시장의 수요에 대비해 인도네시아 일관밀을 확장하고, 인도는 향후 그린수소 생산 경쟁력이 높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수소 활용까지 고려한 진출 전략을 수립하였습니다. 풍부한 철 스크랩 등 친환경 철원류를 보유하고 있는 미국 역시 그린스틸을 주도하는 신성장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어, 전기로 일관밀 건설 등 미래 철강 경쟁력 확보에 매진할 예정입니다.